여수환경운동연합::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HOME > 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TOTAL ARTICLE : 120, TOTAL PAGE : 1 / 6 회원가입 로그인
정부는 독성정보 확인 안 된 스프레이 제품을 시장에서 즉각 퇴출하라!
 조환익    | 2017·03·21 16:10 | HIT : 5,812 | VOTE : 148
[사진 설명] 독성정보 확인 안 된 스프레이형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노출되지만  정부의 구멍뚫린 규제로  그 피해를 오롯이 개인이 감당해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ㅗ

정부는 독성정보 확인 안 된 스프레이 제품을 시장에서 즉각 퇴출하라!

◯  가습기살균제 참사는 우리 사회에서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되는 끔찍한 재앙이다. 대기업이 만들고 대형마트가 팔았으며, 정부의 인증마크까지 버젓이 단 제품이 사람에게 해를 끼치는 ‘죽음의 제품’ 이 될 것이라고 시민들은 알지 못했다. 가습기살균제 참사 이후 시민들은 화학물질이 포함된 생활 용품을 기피하고 있다. 유해물질이 없다고 소개하는 제품이거나 친환경 제품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국회는 진상조사위원회를 운영했고, 피해자구제특별법을 만들었다. 기업은 제품정보를 공개하 고 전성분 공개를 약속했다. 정부는 안전관리 대책을 마련하고, 법을 바꾸고, 조직을 개편했다. 그 러나 불안하다. 기업이건 정부건 믿어 달라, 잘 하겠다 약속하지만 사고는 반복된다. 사전예방은 고 사하고 사후처리도 미숙하다. 그래서 믿을 수 없고 불안하기만 하다.

◯  지난 11월 29일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대책’이 정부합동으로 발표됐다. 환경부는 2월 28일 생활 화학제품 제조, 유통, 수입사 17곳과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정부합동 발표에서도 기업과의 자발적 협약을 강조했다. 시민사회는 가습기살균제 참사를 겪은 대한민국에서 기업의 선의에만 의존하는 자율협약의 실효성에 의문을 표시했다. 그러나 환경부차관은 기업의 자 발적인 이행제도에 대해서 시민사회와 전문가들이 반발했지만, 결국은 자신들이 옳았다며 안전규제 를 제대로 하자는 시민과 전문가들의 주장을 무시하는 취지의 언론기고를 했다. 또한 “소비자가 제 품을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한 일차적인 책임은 기업의 의무다”며 자발적 협약의 성과를 강조하고, 정부의 역할은 기업의 자발적 협약사항을 정책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라고 했다. 안이하고 무책임한 태도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  더 심각한 것은 환경부차관의 기업에 대한 안일한 인식뿐이 아니다. 환경부는 지난 해 6월부터 6개 월 간 위해우려제품 1만 8340개 제품을 전수 조사했다. 이 중에서 스프레이형 방향제, 탈취제에 함 유된 살생물질이 439종이라고 했다. 문제는 스프레이형 제품에 사용된 살생물질 중 호흡독성 등 위해성평가가 확인된 살생물질은 55종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환경부는 자체조사를 통해서 호흡기 노출 가능성이 높은 스프레이형 제품에서 핵심적인 독성정보조차 제대로 확인 안 된 물질이 사용, 판 매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선 제품회수나 판매금지 등 구체적인 대책을 제시하지 않았다. 가습 기살균제 참사 이후 시민사회는 스프레이형 제품 안전관리 강화를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위해성평 가를 통해서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스프레이형 제품판매 금지를 제안했다. 화장품처럼 방부, 살 균기능 물질 중 안전성이 확인된 사용가능 물질목록을 작성이 필요하다는 안전대책도 제시했다. 정 부는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대책’에서 위해도가 높은 생활화학제품을 즉각 퇴출하겠다고 발표했 다. 호흡 노출가능성은 높고 독성정보가 확인 안 된 물질들이 사용된 스프레이형 제품이야말로 가 장 먼저 퇴출되어야할 위해도가 높은 생활화학제품이다.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화장품 원료 중 살균 및 보존 기능이 있는 물질의 사용기준을 법률로 정하고 법률이 지정한 물질 외에는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환경부는 스프레이형 방향제와 탈취제에 사용된 439종의 살생물질 중 90퍼센트 물질의 독성정보도 모르는 채 방관하고 있다. 심지어 “수많은 살생 물질의 독성정보를 확보하고 위해성을 평가하는 것은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된다.”고 핑계대고 있다. 부끄러움을 잊은 지 오래된 환경부다. 독성정보가 확인된 원료는 안전기준에 따라 사용하게 하고, 독성정보가 확인되지 않은 원료는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추후 위해성정보가 충분히 확인되면 안전기준과 용도에 따라 사용할 수 있게 하자는 “No Data, No Market”의 지극히 상식적이고 당 연한 요구를 귀담아 듣기 바란다.

◯  대한민국은 박근혜-최순실의 전근대적이고 부끄러운 국정농단을 겪은 나라다. 그러나 촛불시민의 힘으로 잘못된 과오를 바로잡았다. 대한민국은 가습기살균제 참사를 겪은 나라다. 그러나 진상규명 과 책임자처벌은 요원하고, 피해자들의 아픔은 계속되고 있다. 촛불시민의 힘으로 피해구제 법안이 마련되고 정부 대책이 제시되고 있지만 턱없이 부족하다. 정부가 제시하는 대책을 따르면 제2, 제 3의 가습기살균제 참사를 막을 수 있을까? 그렇게 믿고 싶지만, 믿을 수 없는 것이 현 상황이다.

◯  가습기살균제 참사의 재발을 막는 것은 우리 사회가 반드시 감당해야 하는 의무이며 해결해야하는 중요한 과제다. 환경운동연합은 가습기살균제 참사의 재발을 막고 유해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사회 로 전환하기 위해 다음과 같이 정부의 즉각적인 행동과 정책변화를 요구한다.

■ 독성정보가 확인 안 된 스프레이형 제품을 시장에서 즉각 퇴출하라!
■ 화장품처럼 독성정보가 확인된 물질리스트를 스프레이형 제품에도 마련하라!
■ 생활화학제품 전성분 및 함량의 등록과 안전성 평가를 의무화하라!

2017년 3월 15일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권태선 박재묵 장재연 사무총장 염형철
* 조환익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03-24 14:49)
프린트  이메일 목록 추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20   광양시와 영산강유역환경청, 종복원기술원은 백운산 반달가슴곰 폐...  조환익 18·06·21 353 33
119   [논평] 월성1호기 폐쇄, 신규 4기 백지화 결정 환영 한다  조환익 18·06·21 355 30
118   세계 2만6천명 대상 조사 결과, 태양광과 풍력에 대한 ‘보편...  조환익 17·11·29 4368 141
117   설악산케이블카 추진 문화재청 규탄한다!  조환익 17·10·27 4678 150
116   탈핵에너지전환 중단 없이 추진하라!(10/24)  조환익 17·10·25 4423 130
115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 발족식 ... 1  조환익 17·07·28 5093 182
114   19대 대통령선거 결과에 대한 환경운동연합 논평 1  토종 17·05·11 5762 180
113   규제프리존법 찬성 안철수 후보 규탄 기자회견  조환익 17·04·20 5717 184
112   경총은 가습기살균제 참사 교훈 벌써 잊었는가?  조환익 17·04·20 5565 169
111   원전을 넘어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 사회를 위한 대선후보 ...  조환익 17·03·24 5910 199
  정부는 독성정보 확인 안 된 스프레이 제품을 시장에서 즉각 퇴...  조환익 17·03·21 5812 148
109   울산남구청, 돌고래 수입 또 죽였다!  조환익 17·02·15 6020 147
108   월성1호기수명연장허가 무효선고판결 기자회견  조환익 17·02·07 6051 195
107   환경운동연합 시국선언문(11월 15일)  조환익 16·11·15 6876 207
106   파리협정 발효, 한국은 여전히 ‘석탄 중독’  토종 16·11·07 6913 196
105   [가습기살균제] 사망자가 1천명을 넘어섰다  조환익 16·10·24 6821 161
104   잘가라 핵발전소 100만 서명운동본부 출범 선언문  조환익 16·10·19 6717 144
103   지진 원전 가동 중단 성명서(9/19)  조환익 16·09·20 7007 148
102   4급수 전락 낙동강 누가 책임?(9/6)  조환익 16·09·07 7184 171
101   신고리 5,6호기 건설반대선언(6/23)  조환익 16·06·23 7694 179
123456
검색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