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환경운동연합::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HOME > 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TOTAL ARTICLE : 160, TOTAL PAGE : 1 / 8 회원가입 로그인
규제프리존법 찬성 안철수 후보 규탄 기자회견
 조환익    | 2017·04·20 17:28 | HIT : 5,797 | VOTE : 191
박근혜-최순실-재벌법, 생명·안전·환경을 파괴하는
규제프리존특별법 찬성하는 안철수 후보 규탄 기자회견

19대 대통령을 뽑는 대선이 본격적인 공식 선거전에 돌입했습니다. 5개월에 걸친 역사적 촛불 운동이 적폐 박근혜를 권좌에서 끌어내리고 구속시킨 직후, 그리고 세월호 참사 3주기와 함께 시작되는 선거라 그 어느 때보다 관심이 높습니다. 역사적인 5개월 동안의 촛불 광장정치는 국민들이 직접 나서서 나라의 문제점과 개선점에 대해 서로 소통하는 공간이기도 했습니다. 박근혜-최순실 일당의 청산뿐 아니라, 이들이 대표하는 기득권 부패세력이 쌓아놓은 온갖 적폐를 청산하고 함께 안전하고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는 염원을 확인하는 장이기도 했습니다.

많은 국민들은 이번 대선이 이러한 염원이 반영되고 결실을 맺는 선거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그런데 박근혜-최순실 일당과 재벌들이 거액의 뇌물을 주고 받으며 국민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밀어붙이려 했던 정책이 19대 대선 공간에서 부활하려는 조짐이 있습니다.

규제프리존특별법이 바로 그 대표적인 것 중 하나입니다. 우리 시민사회단체들은 이 법안이 탄생할 때부터 줄곧 이 법안의 심각한 문제점을 지적해 왔습니다. 기업의 이윤을 위해 의료 민영화, 공공서비스 민영화, 환경 파괴 그리고 국민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온갖 안전규제 파괴법이 바로 규제프리존법이라고 폭로해 왔습니다. 그리고 이 법안은 박근혜-최순실이 재벌들과 거래한 범죄의 증거임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밝혀지면서 널리 알려졌습니다. 우리 시민사회단체들의 반대가 옳았음이 거듭 증명된 것입니다.

그런데, 이번 대선 유력 후보 중 한 명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경악스럽게도 이 법안을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안철수 후보는 “‘규제는 개혁하되 감시는 강화한다’는 규제프리존법이 지금 국회에 있다. 저를 포함해 국민의당은 통과시키자는 입장이고, 민주당에서 막고 있다.”고 했습니다. 언론 보도로 비난이 폭발하자 “환경과 안전 관련 규제는 강화해야 한다”고 뒤에 덧붙였지만, 안철수 후보의 규제프리존특별법 찬성 입장은 명확합니다.

그가 규제프리존특별법을 “규제는 개혁하되 감시는 강화”하는 법이라고 규정했기 때문입니다. 이는 규제프리존특별법을 왜곡하고 포장하는 잘못된 규정입니다. 규제프리존특별법은 기획재정부 장관과 광역단체장들이 마음만 먹으면 대기업들의 돈벌이를 위해 기존 법률에 우선해 규제를 해체할 수 있게 합니다. 따라서 감시를 강화하는 것이 아니라 법률과 국민의 감시로부터 벗어날 수 있게 해줍니다.

규제프리존특별법 찬성에 대한 비난을 무마하기 위해 내놓은 “환경과 안전 관련 규제는 강화해야 한다”는 말도 구두선에 불과합니다. 환경과 안전 관련 규제 강화는 규제프리존특별법과 정면으로 충돌하기 때문입니다. 대표적으로 규제프리존특별법의 ‘기업실증특례’는 기업 자신이 자사 생산물에 대해 안전하다고 하면 추가적인 안전 증명이 필요치 않아 제2, 제3의 가습기 살균제 참사를 불러올 수 있습니다.

규제프리존특별법은 안철수 후보가 반대한다는 의료 영리화를 위한 법이기도 합니다. 광역단체가 원하기만 하면 영리를 위한 의료 부대사업을 맘대로 할 수 있습니다. 또 민감한 개인질병정보를 기업들이 돈벌이에 이용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규제프리존특별법은 박근혜-최순실-재벌 특혜법안입니다. 재벌들이 담당하는 각 14개 광역시도의 규제프리존들은 이승철 전 전경련 부회장과 차은택이 창조경제추진단장을 맡은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일치합니다. 또 지난 2월 26일, jtbc를 통해 일명 고영태 녹취파일에서 강원도 ‘산악관광개발’과 ‘규제프리존’이 구체적으로 언급되며 최순실 소유의 강원도 평창 땅이 산악관광특구 규제프리존특별법과 관련된 점이 명확히 드러났습니다. 박근혜가 공식석상에서 서른여섯 번이나 조속한 국회통과를 요청했던 규제프리존특별법이 결국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 중 하나였음이 사실로 밝혀지고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와 관련된 박근혜-최순실, 차은택이 모두 구속됐는데도 규제프리존특별법을 찬성하는 후보가 있다는 사실이 놀라울 뿐입니다.

5개월 동안 엄동설한에도 굳건히 촛불을 든 국민들은 기업의 이윤을 위해 선박 사용연령 규제 완화 등 안전 규제를 파괴해 세월호 참사를 낳고, 관리 감독 소홀로 가습기 살균제 사태를 발생시키고, 기업의 이윤을 위해 안전업무를 외주화해 구의역 참사를 낳은 사회가 이번 대선을 통해 획기적으로 개선되기를 바랄 것입니다. 박근혜 퇴진 촛불 운동 덕분에 마련된 조기 대통령 선거에 당선되려는 후보는 이러한 국민들의 염원을 배신해서는 안됩니다.

우리는 규제프리존특별법을 찬성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국민의 염원을 배신하고 박근혜-최순실-재벌 농단의 완성자가 되려는지 묻고자 합니다.

2017. 4. 18 경제민주화실현전국네트워크, 대한숙박업중앙회, 무상의료운동본부, 보건의료단체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전국농민회총연맹,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 전국유통상인연합회, 전국을살리기국민본부,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카톨릭 농민회, 부산환경운동연합, 속초고성양양환경운동연합, 원주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 조환익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04-21 14:12)
프린트  이메일 목록 추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60   [보도자료]대기환경보전법 위반,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사회적 책...  김상희 19·06·12 12 1
159   [논평] 현대제철과 포스코는 변명 늘어놓기 멈추고 고로가스 배...  김상희 19·06·12 9 1
158   [논평]기후변화 방지, 에너지 전환에 역행하는 누진제 개편안(6...  김상희 19·06·07 13 0
157   [논평] 영풍석포제련소 또 법령위반, 통합환경조사 통해 사업장...  김상희 19·05·17 50 2
156   [논평] 4대강 회복 여론을 믿고 싶지 않은 조선일보, 가짜뉴스...  김상희 19·05·17 48 2
155   여수산단 유해물질 배출조작 규탄 시민결의대회(5월 14일)  조환익 19·05·15 40 2
154   한화케미칼 대기오염 배출조작 규탄 기자회견(4월25일)  조환익 19·04·25 98 4
153   LG화학 대기오염 배출조작 규탄회견(4월25일)  조환익 19·04·25 71 2
152   [보도자료]모든 국민은 맑은 공기를 마실 권리가 있다(3.20)  김상희 19·03·26 156 7
151   [논평]국회, 미세먼지 대책 논의 미뤄오다가 무쟁점 법안만 처...  김상희 19·03·25 148 5
150   [보도자료] 국공유지 도시공원일몰 배제하고, 국토부는 공원업무 ...  김상희 19·03·25 86 6
149   [논평]환경부 미세먼지 긴급조치, 실효성 있는 대책은 없고 예...  김상희 19·03·25 85 7
148   [논평]국회는 1회용컵 보증금제 도입 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라  김상희 19·02·27 141 6
147   [논평] 4대강 자연성 회복에 거짓선동 끼얹는 자유한국당 규탄...  김상희 19·02·27 150 10
146   [논평] 불법폐기물 관리, 실효성 있는 대책마련 시급  김상희 19·02·27 125 7
145   3대 중점사업 “석탄 그만 내일은 맑음, 천연 공기청정기 공원...  김상희 19·02·27 129 11
144   [논평] 금강, 영산강 보 해체 발표는 자연성회복의 출발점  김상희 19·02·22 118 5
143   [공동성명서] 허가 위법,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하라  김상희 19·02·15 140 8
142   [논평]미세먼지 특별법 발표, "미봉책"에 불과  김상희 19·02·14 140 7
141   [논평]반복되는 지진, 원전과 핵폐기장 위험하다  김상희 19·02·11 132 10
12345678
검색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