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환경운동연합::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HOME > 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TOTAL ARTICLE : 165, TOTAL PAGE : 1 / 9 회원가입 로그인
[팩트체크]발암물질로 변할 수 있는 '항균 효과', 그래도 쓰시겠어요?
 김상희  | 2018·12·17 10:36 | HIT : 109 | VOTE : 8

[팩트체크] 발암물질로 변할 수 있는 ‘항균 효과’, 그래도 쓰시겠어요?


‘항균 99.9%’, ‘항균 작용’, ‘살균 효과’ 등을 내세운 손세정제, 구강청결제, 치약, 비누, 샴푸, 로션 등 다양한 제품이 시중에 출시되고 있다. 이들 대다수의 용품에 공통된 성분이 있는데 바로 트리클로산(triclosan)이다. 항균 물질은 세균이나 박테리아 등 미생물을 제거하거나 성장 억제 효과를 가진 물질을 일컫는데, 트리클로산은 1970년부터 오랫동안 사용된 대표적인 ‘항균 물질’이다.

과거에는 병원용으로만 제한했지만, 어느 순간 병원용 제품에 물을 타 농도를 희석한 뒤 다양한 소비재 제품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최근엔 양말이나 속옷 등의 섬유 제품, 칼과 도마 등 다수의 생활용품에도 트리클로산이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트리클로산의 무분별한 사용이 증가하면서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트리클로산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운 것은 수질오염이었다.

2014년 3월 미네소타 대학의 연구 결과 트리클로산이 함유된 위생용품이 광범위하게 사용된 탓에 배수로, 하천 등 생태계에서도 어렵지 않게 발견됐다. 문제는 호수에 녹아든 트리클로산이 햇볕에 노출되면서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으로 분해되는데 이로 인해 어류와 조류 등 해양 생물 및 수중 생태를 심각하게 교란시킨다고 지적했다. 이후 트리클로산에 대한 거센 논란이 일면서 미네소타주는 미국 최초로 트리클로산을 함유한 소비자 제품 판매 금지법을 통과시켰다.

이후 많은 연구에서 발암, 환경호르몬 작용, 항생제 내성 유발 등 인체에 유해하다는 보고가 잇따라 발표되었고 전 세계 많은 전문가들은 위생용품에 트리클로산의 무분별한 사용을 반대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트리클로산이 비누와 같은 위생용품에 사용될 때 질병을 예방하거나 건강을 증진시킨다는 증거가 없다”고 입을 모은다. 오히려 “트리클로산은 환경호르몬으로 동물의 생식과 성장에 악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트리클로산이 생체 축적성과 잔류성으로 몸과 환경 속에서 그 농도가 점점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2002년 스웨덴의 연구에서는 여성의 모유 속에 높은 농도의 트리클로산이 존재하는 것을 발견했고, 미국의 질병통제센터는 75퍼센트 이상의 미국인들 소변에서 트리클로산이 발견되었다고 보고했다.  


미국 정부는 트리클로산의 문제점을 인정하고, 지난해 12월 트리클로산 포함 23개 항균 성분을 최종적으로 금지했다. 미국 FDA(식약청)은 “이들 성분은 일반적으로 안전하지도 않고 효과적이라고 인정되지 않았으며 제조사들도 항균 효과는 물론 안전성을 뒷받침할 만한 객관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반면 우리나라는 2014년 국정감사 때 트리클로산 성분의 안전성에  대한  지적이 있었지만  아무런 대책이 없었다. 그리고 2년이 지난 2016년 또 다시 일부 치약과 가글액 등 구강용품에 트리클로산이 함유돼 논란이 되고서야 치약과 구강용품에 한해 사용금지 조처를 내렸다.

하지만 식약처는 인체 위해성 평가 결과 기존 허용기준 이하로 사용하면 안전하다는 입장이며, 인체세정용 제품에 한해서 0.3퍼센트 이하 사용을 허용하고 있다. 때문에 관련 산업계를 의식해 국민 안전에 너무나 소극적인 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사실 트리클로산이 포함된 항균 비누가 일반 비누나 물로 씻을 때보다 질병의 확산을 방지하는 데 효과적이라는 과학적 근거는 없다. 실제로 2015년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 연구에 따르면 국내 23개 업체가 취급하는 항균 성분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트리클로산으로 조사됐는데 정작 항균 비누의 살균 세정효과는 일반 비누와 차이가 없었다.  
2018년 11월 02일 16시 07분에 가입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프린트  이메일 목록 추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65   [성명서]후쿠시마 산 식재료 도쿄올림픽 선수촌 공급 반대한다.(...  김상희 19·08·08 35 4
164   [성명서] 정부는 폐플라스틱 수입을 당장 중단하라 ! (7월28일)...  김상희 19·07·29 47 4
163   [보도자료] 기후변화는 생존의 문제, 9월 기후행동 벌인다(7월...  김상희 19·07·29 35 4
162   전국 산업시설 오염물질 배출조작 사태, 국정조사 실시하라! (7...  김상희 19·07·08 73 7
161   [비닐봉투 안쓰는 날 캠페인] 1회용품 안 쓰는 장례문화 만들...  김상희 19·07·03 78 7
160   [보도자료]대기환경보전법 위반,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사회적 책...  김상희 19·06·12 84 7
159   [논평] 현대제철과 포스코는 변명 늘어놓기 멈추고 고로가스 배...  김상희 19·06·12 77 7
158   [논평]기후변화 방지, 에너지 전환에 역행하는 누진제 개편안(6...  김상희 19·06·07 70 8
157   [논평] 영풍석포제련소 또 법령위반, 통합환경조사 통해 사업장...  김상희 19·05·17 107 8
156   [논평] 4대강 회복 여론을 믿고 싶지 않은 조선일보, 가짜뉴스...  김상희 19·05·17 98 8
155   여수산단 유해물질 배출조작 규탄 시민결의대회(5월 14일)  조환익 19·05·15 89 8
154   한화케미칼 대기오염 배출조작 규탄 기자회견(4월25일)  조환익 19·04·25 148 13
153   LG화학 대기오염 배출조작 규탄회견(4월25일)  조환익 19·04·25 120 8
152   [보도자료]모든 국민은 맑은 공기를 마실 권리가 있다(3.20)  김상희 19·03·26 199 13
151   [논평]국회, 미세먼지 대책 논의 미뤄오다가 무쟁점 법안만 처...  김상희 19·03·25 197 11
150   [보도자료] 국공유지 도시공원일몰 배제하고, 국토부는 공원업무 ...  김상희 19·03·25 135 12
149   [논평]환경부 미세먼지 긴급조치, 실효성 있는 대책은 없고 예...  김상희 19·03·25 138 13
148   [논평]국회는 1회용컵 보증금제 도입 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라  김상희 19·02·27 186 12
147   [논평] 4대강 자연성 회복에 거짓선동 끼얹는 자유한국당 규탄...  김상희 19·02·27 248 62
146   [논평] 불법폐기물 관리, 실효성 있는 대책마련 시급  김상희 19·02·27 172 13
123456789
검색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