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환경운동연합::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HOME > 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TOTAL ARTICLE : 219, TOTAL PAGE : 1 / 11 회원가입 로그인
[기자회견문] 인류의 미래를 걷어찬 기후악당 트럼프, 파리협정 탈퇴를 철회하라 (11월7일)
 김상희  | 2019·11·11 16:21 | HIT : 19 | VOTE : 3
[기자회견문]
인류의 미래를 걷어찬 기후악당 트럼프, 파리협정 탈퇴를 철회하라

지난 11월4일,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파리기후변화협정 공식 탈퇴를 유엔에 전달했다. 트럼트는 2017년 6월 대통령 후보 때부터 공약으로 내세웠던 파리 협정 탈퇴를 선언한 바 있다. 그리고 드디어 이번 달, 공식탈퇴 절차에 돌입한 것이다. 지난 9월 전 세계 수백만의 시민들은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과감한 행동을 촉구하며 기후파업을 벌였다. 트럼프는 유례없는 전 세계 시민들의 절박한 요구와 행동을 정면으로 외면한 셈이다. 참으로 실망스럽고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미국은 어떤 나라인가. 현재 세계 2위의 온실가스 배출국가이면서, 19세기 산업화 이후 가장 많은 온실가스를 배출한 나라다. 어떤 국가보다 기후위기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 화석연료를 마구 사용해서 누린 미국의 풍요는, 지금 고스란히 가난하고 약한 나라들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 해수면 상승과 기상이변, 자연재해와 식량위기가 점점 가속화되고 있다. 앞장서 기후위기의 책임을 지기는커녕, 전 세계 195개국이 서명한 최소한의 국제규범인 파리협정마저 걷어차고 있는 것이다. 이러고도 미국이 인권과 민주주의, 평화와 정의를 이야기할 수 있는가.

지난 9월23일 유엔 기후행동정상회의에서 그레타 툰베리는 절규하듯 외쳤다. “사람들이 고통받고, 죽어가고, 생태계 전체가 무너지는데, 어떻게 돈과 끝없는 경제 성장의 신화에 대해서만 이야기하고 있냐”고 말이다. 바로 트럼프가 들었어야 하는 말이다. 그는 자신의 정치적 지지층인 석유, 석탄에 기반한 산업계의 이익만을 대변하고 있다. 길어야 10년도 안되는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앞으로 100년, 200년 너머 지구의 미래를 망가뜨릴 수 있는 결정을 내렸다. 트럼프 행정부야말로 인류와 생태계의 안전을 위협하는 기후악당임을 스스로 증명하고 있다. 그레타가 옳고, 트럼프가 틀렸다.

전 세계 청소년을 비롯한 시민들의 요구는 한결같이 과학의 목소리를 듣고, 기후위기의 진실을 인정하라는 것이다. 공교롭게도 트럼프 행정부가 파리협정 탈퇴 공식 절차를 시작한 날, 전 세계 153개국 1만1천명의 과학자들은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발표했다. 과학자들은 “기후변화가 예측보다 훨씬 빨리 가속화되고 있다”면서 “전례없는 고통을 피하기 위해서 기후변화 대비를 위해 막대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과학자는 인류가 처한 파멸적 위기를 있는 그대로 말해야 할 도덕적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기후변화를 음모론으로 치부하면서, 과학적 사실 자체를 부정하고 있다. 이번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은 아무런 과학적 근거와 윤리적 책임감을 찾아 볼 수 없는 선택이며, 인류 역사에 지울 수 없는 과오로 남을 것이다.

미국 정부는 파리협정 탈퇴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 파리협정에 참여하는 나라들은 미국을 향한 국제적인 압력 등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 우리는 전 세계 시민들과 함께 트럼프 행정부가 어리석고 무책임한 선택으로 지구의 미래를 망가뜨리는 것을 가만 두고 보지 않을 것이다. 파리협정을 기본으로 더욱 과감한 온실가스 감축을 통해 1.5도의 한계를 지키고, 인류문명과 생태계의 안전, 그리고 기후정의를 위한 행동을 계속 해 나갈 것이다. 파리협정 탈퇴를 강행한 미국 트럼프 행정부를 규탄하며, 지금이라도 국제사회의 의무를 다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요구하는 바이다.

– 파리협정 탈퇴강행 트럼프를 규탄한다

– 기후위기 외면하는 미국정부 규탄한다

– 기후악당 트럼프, 파리협정 탈퇴를 철회하라

– 기후위기 진실을 직시하고 당장 행동하라

– Trump the Climate Villain, Stop Nonsense of Quitting the Paris Agreement!

                                      2019년 11월 7일
                                     기후위기비상행동
2018년 11월 02일 16시 07분에 가입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프린트  이메일 목록 추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19   [논평] 자유한국당은 국민에게 희망 아닌 불안을 공약하고 있다...  김상희 20·01·22 18 0
218   기후위기비상행동 [성명서](1월13일)  김상희 20·01·16 29 2
217   [추모집회 참여후기] 호주 산불, 인류가 만들어낸 ‘기후위기 ...  김상희 20·01·16 20 2
216    [기자회견]"한강을 흐르게 하라" 한강신곡수중보철거시민행동 ...  김상희 20·01·10 25 2
215   [논평] 호주 산불 비상사태, 기후위기 언제까지 외면할 텐가 (1...  김상희 20·01·10 23 2
214   [논평] 대통령 신년사, 과감한 미세먼지 정책 시행 이어지길 (1...  김상희 20·01·09 16 2
213   [에너지기후변화 활동소식]악화되는 호주 산불, 기후변화가 만든 ...  김상희 20·01·09 17 2
212   [리뷰] 영화 <겨울왕국2>와 <삽질>의 공통점...  김상희 20·01·07 17 2
211   열대우림 파괴하고 원주민 인권 침해하는 포스코..OECD에 진정서 ...  김상희 20·01·07 21 2
210   [논평]새해맞이 풍선 날리기 전국 72곳 확인(1월6일)  김상희 20·01·06 15 2
209   [기자회견]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7개월. 4대강 재자연화가 ...  김상희 19·12·26 36 2
208   [성명서]기업은 포장재 재질‧구조 등급평가와 표시 의...  김상희 19·12·26 30 2
207   경주 월성 핵발전소 이주대책 촉구 기자회견문(12월19일)  김상희 19·12·23 20 2
206   [보도자료] ‘펭수 논란’ 포스코, 석탄발전 신규 건설까지(12...  김상희 19·12·23 21 2
205   [논평] 남극의 파괴자 포스코는 펭수를 기만하지 마라(12월17일...  김상희 19·12·23 15 2
204   [hwawon.net] 투명한 생활화학제품을 원할 때, ‘화원’ &...  김상희 19·12·23 22 2
203   [논평]갈등 폭탄 민간공원특례사업 78개 자랑하는 국토교통부(1...  김상희 19·12·16 30 2
202   [보도자료] 환경운동연합, “정쟁만 일삼은 20대 국회 반환경의...  김상희 19·12·16 27 2
201   [보도자료] 공론화순서 파기·일방적 경주 지역실행기구 출범 규...  김상희 19·12·16 17 2
200   한국의 기후변화 대응 성적, 올해도 세계 최하위 수준 (12월10...  김상희 19·12·16 23 4
1234567891011
검색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