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환경운동연합::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HOME > 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TOTAL ARTICLE : 219, TOTAL PAGE : 1 / 11 회원가입 로그인
[논평] 반복되는 화학사고에도, 국민 생명과 안전 내팽개친 경제단체(11월7일)
 김상희  | 2019·11·11 16:23 | HIT : 25 | VOTE : 4
반복되는 화학사고에도, 국민 생명과 안전 내팽개친 경제단체

– 환경연합 “화학사고 주범인 경제계의 화학물질 안전 규제 완화 요구는 어불성설…
스스로의 무책임과 무능을 규제 탓으로 돌려”

◯ 세계 유례없는 화학물질 참사인 가습기 살균제와 구미 불산 사고는 우리 사회에서는 다시 일어 나서는 안 되는 끔찍한 재앙이다. 현재까지 정부에 신고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만 해도 6,616명에 이르고 1,452명이 사망했다. 화학사고로 수많은 노동자 죽음의 행렬이 끓이지 않고 있으며 대기오염물질 배출 조작 사건 등 산단 주변 지역 주민들의 건강은 위험에 노출돼있다. 하지만 화학사고의 진범이자 주범인 일부 기업과 경제단체는 반성과 대책은커녕 기업 경영에 부담이 된다며 화학물질 안전 관리 수준 완화를 주장하고 있다.

◯ 6일 경제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화평법(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 화학물질관리법(화관법) 규제 완화를 또다시 요구했다. 일본 수출 규제 사태 이후, 정부는 화학물질 인허가 기간 단축 등 경제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대책을 마련했다. 경제단체는 이것만으로 부족하다며 규제 자체를 대폭 완화하는 법률 개정까지 주장하고 있다. 게다가 단편적인 정보(신규화학물질 등록 톤수 등) 만으로 국내 화학물질 규제가 선진국의 화학물질 규제보다 강력하다고 억지 논리를 펴고 있다. 유럽과 비교하면 10년이나 뒤처진 국내 화평법, 화관법은 절대 강력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화학사고로 기업의 존폐까지 좌우할 수 있는 징벌적 손해배상을 도입한 미국에 비해 전혀 무리한 수준도 아니다.

◯ 경제단체의 이러한 행태는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 2011년 가습기 살균제 참사와 2012년 구미 불산 사고 이후 화평법, 화관법 재개정 당시에도 경제단체는 경쟁력 운운하며 누더기 법안으로 만들었다. 2016년 국회 가습기살균제 국정조사 이후, 여야 합의를 토대로 재개정된 법안을 몇 년 동안 관계 부처, 산업계, 시민사회, 전문가 등이 수차례 협의를 진행해왔다. 하지만 법이 제대로 시행도 되기 전에 기업은 준비가 안되었다며 스스로의 무책임과 무능을 규제 탓으로돌리 고 있다.

◯ 화평법과 화관법은 수많은 이름없는 피해자와 노동자들의 죽음 위에 만들어진 법이다. 정상적이라면 경제단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볼모로 규제 완화를 주장할 것이 아니라, 하루가 멀다 하고 발생하는 제2, 3의 화학사고 예방을 위해 시스템 전반의 체질 개선과 함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스스로 자구책을 마련할 때이다. 경제단체는 가습기살균제 참사와 구미 불산 사고를 잊지 말아야 한다.

                                                                 2019.11.7

                                                              환경운동연합
2018년 11월 02일 16시 07분에 가입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프린트  이메일 목록 추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19   [논평] 자유한국당은 국민에게 희망 아닌 불안을 공약하고 있다...  김상희 20·01·22 18 0
218   기후위기비상행동 [성명서](1월13일)  김상희 20·01·16 29 2
217   [추모집회 참여후기] 호주 산불, 인류가 만들어낸 ‘기후위기 ...  김상희 20·01·16 20 2
216    [기자회견]"한강을 흐르게 하라" 한강신곡수중보철거시민행동 ...  김상희 20·01·10 25 2
215   [논평] 호주 산불 비상사태, 기후위기 언제까지 외면할 텐가 (1...  김상희 20·01·10 23 2
214   [논평] 대통령 신년사, 과감한 미세먼지 정책 시행 이어지길 (1...  김상희 20·01·09 16 2
213   [에너지기후변화 활동소식]악화되는 호주 산불, 기후변화가 만든 ...  김상희 20·01·09 17 2
212   [리뷰] 영화 <겨울왕국2>와 <삽질>의 공통점...  김상희 20·01·07 17 2
211   열대우림 파괴하고 원주민 인권 침해하는 포스코..OECD에 진정서 ...  김상희 20·01·07 21 2
210   [논평]새해맞이 풍선 날리기 전국 72곳 확인(1월6일)  김상희 20·01·06 15 2
209   [기자회견]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7개월. 4대강 재자연화가 ...  김상희 19·12·26 36 2
208   [성명서]기업은 포장재 재질‧구조 등급평가와 표시 의...  김상희 19·12·26 30 2
207   경주 월성 핵발전소 이주대책 촉구 기자회견문(12월19일)  김상희 19·12·23 20 2
206   [보도자료] ‘펭수 논란’ 포스코, 석탄발전 신규 건설까지(12...  김상희 19·12·23 21 2
205   [논평] 남극의 파괴자 포스코는 펭수를 기만하지 마라(12월17일...  김상희 19·12·23 15 2
204   [hwawon.net] 투명한 생활화학제품을 원할 때, ‘화원’ &...  김상희 19·12·23 22 2
203   [논평]갈등 폭탄 민간공원특례사업 78개 자랑하는 국토교통부(1...  김상희 19·12·16 30 2
202   [보도자료] 환경운동연합, “정쟁만 일삼은 20대 국회 반환경의...  김상희 19·12·16 27 2
201   [보도자료] 공론화순서 파기·일방적 경주 지역실행기구 출범 규...  김상희 19·12·16 17 2
200   한국의 기후변화 대응 성적, 올해도 세계 최하위 수준 (12월10...  김상희 19·12·16 23 4
1234567891011
검색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