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환경운동연합::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HOME > 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TOTAL ARTICLE : 307, TOTAL PAGE : 1 / 16 회원가입 로그인
[기자회견문] 목표 없는 그린뉴딜로는 기후위기에 결코 대응할 수 없다 (7월15일)
 김상희  | 2020·07·16 09:23 | HIT : 6 | VOTE : 0

7월 14일, 정부가 그린뉴딜과 디지털뉴딜을 중심으로 한 한국판 뉴딜의 세부계획을 발표하였다.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의 그린뉴딜에 대한 첫 언급 이후, 정부는 7월 중 중장기 세부계획을 발표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그런데 어제 ‘국민보고대회’ 형식으로 드러난 그린뉴딜의 내용은 매우 실망스러웠다. 기후위기비상행동(이하 비상행동)은 현재의 정부 계획으로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사회경제구조의 근본적인 전환을 이루기에는 불가능하다고 판단하는 바이다.

우선, 이번 그린뉴딜 계획에는 ‘목표’가 보이지 않는다. 비상행동은 그린뉴딜이 기후위기대응과 사회불평등 해결을 위한 정책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무엇보다 날로 심각해지는 기후재난에 대응하기 위해, 과감한 온실가스 감축목표가 제시되어야 한다. 그런데, 이번 정부 발표에는 지극히 추상적이고 막연한 방향만 담겨있을 뿐, 구체적인 목표는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

유엔 IPCC 과학자들이 제시하듯이, 지구온도상승 1.5도 제한을 위해서는 2030년까지 2010년대비 절반 가까운 온실가스감축이 필요하고, 2050년까지 탄소중립이 이루어져야 한다. 현재 한국정부의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는 이러한 기준에 턱없이 못미친다. 게다가 이번 발표에서는 탄소배출제로를 위한 시한도 제시 못한채 ‘탄소중립 사회 지향’이라는 막연한 문구만 들어가 있다.

어제 정부는 한국판 뉴딜이 “탄소의존 경제에서 저탄소 경제”로의 대한민국 ‘대전환선언’이며, 그린뉴딜은 “기후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급박한 기후위기 시대에 구체적인 목표시한도 제시하지 않은채, ‘탈탄소’도 아닌 ‘저탄소’를 이야기하는 것은, 기후위기 대응을 선도하기는커녕, 국제사회의 흐름에 한참 뒤쳐졌음을 자인하는 것이다.

지구와 인류 생존을 위한 탄소배출의 한도, 곧 탄소예산은, 화석연료 사용이 지속되는 한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다. 지금 대로면 10년도 되기 전에 이 탄소예산이 다 사라지고 만다. 얼마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국회에서 ‘탄소예산’을 모른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오늘 정부의 발표내용을 보면, 탄소예산에 대한 무지와 무관심은 산자부장관만의 문제는 아닌 것 같다. 2030 감축목표 상향, 2050년 배출제로와 같은 과감한 목표를 위해 행동해야할 때, 정부의 계획은 너무나 안일하다고 말할 수 밖에 없다. 구체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목표와 방법론 없는 ‘그린뉴딜’이 과연 진정한 ‘그린뉴딜’이라고 부를 수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또한 이번 정부의 계획에는 기후위기 시대에 필요한 사회경제시스템 전환을 위한 전략을 찾기 힘들다. ‘전환’은 어떤 것으로부터 다른 것으로의 옮겨 가는 것이다. 기후위기의 원인이 된 시스템, 경제성장만을 최우선의 가치로 화석연료를 마구 사용해온 체제에서 벗어나는 것이다. 시민들과 지구생태계의 안전한 삶을 최우선으로 해서 화석연료로부터 벗어난 새로운 사회경제 시스템으로 옮겨가는 것이다. 하지만 정부 발표에는 석탄발전, 내연기관차량 생산과 같은 회색산업의 축소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다. 시스템의 근본적인 전환이 아닌 친환경 사업들의 육성책만 나열되어 있는 셈이다.

더군다나 이번 계획은 농업, 먹거리와 같은 기후위기 시대 절실히 필요한 부문은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 사회경제 전반을 포괄하지 못한 제한된 정책에 머물고 있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사회계약’이라고 말하지만, 그 사회계약은 누구와 맺고자 하는 것인지 묻고자 한다. 노동자, 농민, 여성 등 다양한 시민들이 그 계약의 주체가 되고 있는지 묻고 싶다.

전환의 계획이 없으니, 노동자와 지역주민을 위한 ‘정의로운 전환’도 찾기 어렵다. 석탄발전의 재생에너지 전환과정에 대한 언급만 있을 뿐, 자동차 산업 등 보다 광범위한 산업의 정의로운 전환 계획을 제시하고 있지 못하다. 그린뉴딜은 사회의 각 주체들의 민주적 참여가 필수적이지만, 이번 발표형식만 봐도 실망스럽다. 국민보고회에 참석한 면면을 보면 기업 일색이다. 재벌기업 관계자가 국민보고대회에서 자사의 전기차를 소개하는 장면은 과연 누구를 위한 그린뉴딜인지 생각하게 만든다.

정부는 아직 기후위기를 위기로 인식하고 있지 못하다. 지금의 그린뉴딜 계획은 기후위기 비상상황에 걸맞는 실효성 있는 정책으로 보기 힘들다.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목표도 없이 대규모 재정만을 투여한다면, 당장의 경기부양책은 될 수 있을지언정, 기후위기를 일으킨 사회경제시스템은 더욱 공고화될 위험이 크다. 어디로 가야할지 목표와 방향이 없는 ‘그린뉴딜’로는 닥쳐오는 기후재난에 맞서 국민들의 삶을 지킬 수 없다.

코로나위기보다 더 큰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 지금 이 사회의 방향타를 돌려야 한다. 지금이라도 정부는 그린뉴딜의 목표와 방향을 다시 수립할 것을 촉구한다. 하루 속히 정부가 기후위기라는 비상상황에 걸맞는 전략을 수립할 것을 촉구한다. 우리 앞에는 남아있는 시간도 기회도 많지 않기 때문이다.

2020년 7월 15일

기후위기 비상행동
2018년 11월 02일 16시 07분에 가입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프린트  이메일 목록 추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07   [기자회견문] 실패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 공론화는 무...  김상희 20·08·03 3 0
306   [기자회견문] 낙동강네트워크 기자회견, “대통령은 낙동강 보 ...  김상희 20·08·03 3 0
305   [논평] 해외 석탄발전 투자금지법 지지한다 (7월28일)  김상희 20·08·03 2 0
304   신규 석탄발전사업, 이대로라면 탄소 예산 3배 이상 훌쩍 넘길 ...  김상희 20·08·03 2 0
303   [보도자료] 한강 유역 토론회, 환경부 “한강 보 수문개방 계획...  김상희 20·08·03 2 0
302   [생태보전] 그린벨트가 뭐길래 열흘간 난리가 났을까요? (7월23...  김상희 20·07·31 6 0
301   [성명서]한국 금융기관과 정부는 기후위기 악화시키는 석탄 사업...  김상희 20·07·31 7 0
300   [기자회견문] 문재인 정부는 한강-낙동강 수문 조속히 개방하라...  김상희 20·07·31 4 0
299   [기자회견문] 그린벨트는 개발 유보지가 아니다 (7월21일)  김상희 20·07·31 4 0
298   #에너지진짜뉴스 Q&A – 요즘 핫이슈 ‘그린뉴딜’ ...  김상희 20·07·21 10 0
297   [해양보전] 거제씨월드의 고래 학대에 이은 한화 아쿠아플라넷 ...  김상희 20·07·21 11 0
296   [해양보전] 집으로 돌아간 인도네시아 선원 소식(7월20일)  김상희 20·07·21 6 0
295   [화학물질] 화학사고에 대비한다는 것은 무슨 의미일까? (7월15...  김상희 20·07·17 8 0
294   [보도자료]전국 15개 환경단체, 김경수 경남도 지사에 실질적 ...  김상희 20·07·16 7 0
  [기자회견문] 목표 없는 그린뉴딜로는 기후위기에 결코 대응할 ...  김상희 20·07·16 6 0
292   [논평] 그린 뉴딜 성공하려면, 목표와 과제 설정 제대로 보완해...  김상희 20·07·16 5 0
291   [화학물질] “인도 가스사고 15명 사망…LG화학 본사가 민·형...  김상희 20·07·16 7 0
290   [보도자료] 국내 7개 특급호텔, 비윤리적인 불법어업 조장하는 ...  김상희 20·07·15 7 0
289   [성명서] 산으로 간 4대강 사업이다. 하동 알프스 프로젝트 추...  김상희 20·07·15 6 0
288   [논평] 정부와 여당은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통한 실패한 주택공...  김상희 20·07·14 10 0
1234567891016
검색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