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환경운동연합::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HOME > 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TOTAL ARTICLE : 378, TOTAL PAGE : 1 / 19 회원가입 로그인
[보도자료] 삼성생명, 삼성화재가 투자한 석탄발전소의 대기오염으로 3만명 조기사망(11월10일)
 김상희  | 2020·11·13 18:34 | HIT : 42 | VOTE : 8

삼성생명, 삼성화재가 투자한 석탄발전소의 대기오염으로 3만명 조기사망

– 삼성의 두 보험사, 12년간 15조 원 석탄 사업 투자, 민간 금융사 중 1위

– 국내외 환경단체들, 삼성 보험사 대상 온라인 캠페인 전개

2020년 11월 10일 — 삼성생명과 삼성화재가 투자한 국내 석탄발전소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으로 인해 최대 3만 명이 조기 사망할 수 있다는 분석이 10일(화) 공개됐다. 환경단체들은 고객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시해야 하는 보험사가 미세먼지와 기후변화의 주범인 석탄금융에 앞장섰다는 것은 고객에 대한 기만행위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날 서울시 종로구 환경운동연합 회화나무 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 보험사가 투자한 국내 40기의 석탄발전소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 물질로 연간 최소 650명에서 최대 1,060명의 조기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고, 가동 기간(평균 31년) 동안, 조기 사망자 수는 최대 33,000명에 이를 것이라는 모델링 결과를 발표했다.

안재훈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국장은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한 보험사가 고객이 납부한 보험료를 가지고 대기오염과 기후변화의 주범인 석탄사업에 앞장서 투자해왔다는 행태는 모순적이며 시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면서 “글로벌 기업을 자처하는 삼성이 반환경적 투자를 계속하며 미래를 망치려 한다면, 이에 비난과 불매로 항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모델링은 지난달 국회 양이원영 의원실이 공개한 ‘2020 한국 석탄금융 백서’를 기초로 에너지청정대기연구센터(CREA)가 삼성의 두 보험사가 투자한 40기의 석탄발전소를 대상으로 진행한 것이다.

‘2020 한국 석탄금융 백서’에 따르면, 지난 12년간 삼성의 보험사가 석탄사업에 투자한 규모는 국내 민간 금융사 중 최대인 15조 원에 달하며, 금융을 제공한 국내 석탄화력발전소는 신규를 포함해 40기에 이른다. 이 중 신규로 추진되는 강릉안인 석탄발전소는 삼성물산이 시공을 맡고 있다.

이번 모델링 결과에 따르면, 삼성생명과 삼성화재가 투자한 40기의 석탄발전소가 총 배출하게 되는 이산화탄소 양은 약 60억 톤으로 예상되며, 이는 한국이 2018년 한해 배출한 온실가스의 8배, EU 28개 회원국이 2017년에 배출한 온실가스의 규모보다 크다.

건강 영향 및 기후위기 문제에 대한 인식이 커지면서, 전세계적으로는 석탄발전에 대한 수요가 줄고,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어서, “탈석탄” 금융은 재무적 관점에서도 필요해 보인다. 이미 전 세계적으로 알리안츠, HSBC 등 수많은 주요 금융기업이 석탄에 대한 투자철회 선언을 했고, 국내에서도 지난해 DB손해보험 등 5개 금융기관이 석탄금융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또한 지난 달 28일 문재인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만큼, 석탄발전의 퇴출 시기가 더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현재 진행 중인 석탄발전 사업에 대해서도 금융사들의 전면적 재검토가 필요해 보인다.

환경운동연합은 삼성생명과 삼성화재에 석탄 사업 투자 중단과 철회를 요구하는 캠페인(nocoalsamsung.com)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전세계 보험사들을 대상으로 화석연료 사업에 대한 보험 제공 중단을 촉구해온 글로벌 캠페인인 인슈어 아워 퓨처(Insure Our Future)도 함께 할 예정이다.

인슈어 아워 퓨처 캠페인의 신민영 지속가능금융 고문은 “글로벌 보험사들은 빠르게 석탄 투자 및 보험제공을 중단하고 있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도 이 같은 움직임에 서둘러 동참해야 한다. 만약 두 보험사가 변화하지 않는다면, 브랜드에 큰 타격이 올 수 있고, 소비자를 비롯해 투자자들이 삼성이라는 브랜드와 결별하게 될지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달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에 투자하는 금융기관을 포함해 글로벌 연기금은 삼성생명과 삼성화재의 석탄 산업 투자 규모에 우려를 표명한 바가 있으며, 화석 연료에 대한 노출을 줄이려고 하고 있다.
2018년 11월 02일 16시 07분에 가입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프린트  이메일 목록 추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78   [기자회견문] 정부는 신울진3,4호기 공사계획 인가기간 연장결...  김상희 21·02·24 10 0
377   [기자회견문] 부실과 은폐로 얼룩진 후쿠시마 후속대책을 전면 ...  김상희 21·02·08 32 1
376   [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서] 이제는 돌고래 감금을 끝낼 때(2월1...  김상희 21·02·02 42 1
375   [국제연대]지구의 벗 네덜란드, 나이지리아 농민과 함께 초국적 ...  김상희 21·02·02 23 1
374   [가습기살균제] 이번에는 제가 피해자였을 뿐이에요.  김상희 21·02·02 15 1
373   [성명서]월성 삼중수소 누출 사건, 원자력안전위 자체 조사로 ...  김상희 21·01·29 23 1
372   [논평] 조선일보의 4대강 사업 집착, 왜 시민이 가장 불신하는...  김상희 21·01·29 20 1
371   [논평]환경부의 설악산오색케이블카 보완 계획에 관한 입장  김상희 21·01·28 17 1
370   [보도자료] 체인리액션리서치, ‘한국과 지속불가능한 팜유의 연...  김상희 21·01·26 28 3
369   [전국환경단체 성명서] 무엇하나 해결되지 않은 산적한 환경현안...  김상희 21·01·20 41 5
368   [성명서] 반복된 LG그룹 화학사고! 정밀안전진단 실시하라! (1...  김상희 21·01·15 47 4
367   [논평] 납득할 수 없는 기만적 판결을 규탄한다.(1월13일)  김상희 21·01·13 45 4
366   [논평]설악산케이블카 행정심판청구 인용재결에 대한 입장(12월31...  김상희 21·01·04 47 5
365   「화학물질관리법」 시행 5년, 화학사고 최다 발생 기업 LG R...  김상희 20·12·29 57 4
364   [보도자료]자산운용사 69%, 삼척석탄화력 투자에 등돌린다(12...  김상희 20·12·21 38 4
363   [공동 입장문] “유해화학물질 안전관리 품목 비공개, 정부의 비...  김상희 20·12·16 80 5
362   [보도자료] WTO 수산보조금 폐지 협상 시한 임박, 해수부·외...  김상희 20·12·16 40 4
361   [화학물질] 가습기살균제 피해자가, 환경부에 쓴소리를 한 이유(...  김상희 20·12·07 45 9
360    [세계 노예제 철폐의 날]한국 어선에서 발생하는 현대판 노예...  김상희 20·12·04 53 8
359   [성명서] 실효성 없는 제철소 불투명도 관리, 전면 개정하라(12...  김상희 20·12·03 54 8
1234567891019
검색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