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환경운동연합::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HOME > 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TOTAL ARTICLE : 172, TOTAL PAGE : 1 / 9 회원가입 로그인
민심은 4대강사업 반대다! 영산강사업 당장 중단하라!
 송지훈  | 2010·06·09 09:10 | HIT : 2,612 | VOTE : 339
[MB 4대강사업 중단 촉구 입장발표 기자회견문]

민심은 4대강사업 반대다!  영산강사업 당장 중단하라!


우리는 6.2지방선거에서 재차 표명된 4대강사업 반대라는 국민의 뜻을 받아 이명박정권이 4대강사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

민심을 거슬러 4대강사업을 강행하고 있는 이명박정권에 대한 국민의 심판은 준엄했다. 6.2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의 참패의 원인을 4대강사업을 강행한 현정권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라는 평가가 중론이다.
이는 국토파괴 세금파탄 4대강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국민의 일관된 요구의 연장선이며, 국민에 뜻을 철저히 무시하고 있는 이명박 한나라정권의 오만과 독선에 대한 국민의 엄중한 심판인 것이다.

특히 지방선거 과정에서 공권력을 동원해 4대강사업 비판에 대한 일체의 민간활동을 제약했지만 국민들은 표로 비정상적인 4대강사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표명한 것이다.

4대강사업의 한축인 영산강사업 역시 수질개선이나 지역살리기가 아니라 타당성이 결여된 세금파탄, 국토파괴형 토건 개발사업일 뿐이다. 절차적 정당성도 없고 주민 동의나 합의 과정도 전무한 일방적 밀어붙이기식 국책사업이다.

정부는 수상,수변 레저 활동 등을 위한 친수공간 조성이 어렵다는 이유로 강바닥을 수미터 파내고 물길을 가로 막는 사업을 강행하면서, 강을 살리고 지역을 발전시킨다는 온갖 허구로 치장해 왔다. 홍수와 물 문제는 영산강 본류가 아닌 지천과 산간지역에서 발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영산강 강바닥을 들어내고 보를 만들어야 해결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도 드러났듯이, 정부의 방침대로 홍보와 선전으로 허구가 가려지지도 않고 비판의 소리를 막아도 국민은 진실을 안다는 사실이다.

이명박대통령은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드려 영산강을 비롯한 4대강사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4대강 공사를 강행한다면 국민들의 회복할 수 없는 피해와 정권에 대한 더 큰 저항을 불러올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

2010년 6월 8일

영산강지키기광주전남시민행동
      
  MB 4대강사업의 전도사, 박준영 전남도지사 규탄 성명


MB 4대강사업 전도사 박준영 전남도지사는 즉각 사퇴를 촉구한다!
민주당은 박준영지사를 출당조치 하라!!

  6.2 지방선거 결과, 전 국민의 여론은 현 정부의 4대강사업의 중단이다. 민주당 등 야당단체장 후보들은 ‘MB 4대강사업의 중단’을 공약했고 당당히 당선되었다. 4대강 사업이 벌어지고 있는 인천 경남, 충북, 충남, 대전, 그리고 광주의 광역 당선자들은 당당하게 4대강 사업의 중단을 말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소속으로 당선된 전남도 박준영 지사 당선자는 예외이다. 그는 4대강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영산강사업을 필요한 사업으로 말하고 있다.

  우리는 ‘MB 4대강사업의 영원한 전도사’로 전락한 민주당 소속의 박준영 전남도지사 당선자의 반민주적, 반환경적, 반역사적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 박준영 당선자는 MB 정부 등장 이후, 도지사로서 현 정부가 ‘한반도 대운하’를 추진할 때도 ‘영산강운하, 혹은 영산강뱃길’을 주창했었고, ‘기아자동차의 물류를 영산강 뱃길을 통해 수출’할 것을 주장한 바 있으며, 현 정부가 ‘한반도대운하’를 ‘4대강사업’으로 이름 세탁을 한 이후에도 그는 MB의 시대착오적이며 반생태적 사업을 찬동해왔다. 급기야 70%가 넘는 국민들의 반대와 그가 속한 민주당이 강력한 반대를 표명함에도 불구하고 밀어 붙이기로 4대강사업을 착공할 때, 그는 ‘MB 4대강 어천가’를 노래했었다.

  이에 우리는 수 차례에 걸쳐 규탄 성명을 발표한 바 있고, 그가 소속한 민주당에 ‘박준영 지사의 출당조치와 당 공천과정에서 배제’를 요구한 바 있었다. 그럼에도 그는 이번 지방선거에 공천이 되었고, ‘공천이 곧 당선’인 지역정서에 따라 당선되었다. 우리는 민주당의 당론이 확고하게 4대강사업의 반대에 있기 때문에 선거과정이나 그 이후 그가 당론에 따른 행동을 보여줄 것을 기대했다. 그러나 그런 기대는 기대일 뿐, 그는 전 국민적인 4대강반대의 흐름에 역행하면서 MB의 4대강 대변인 역할을 해오고 있다.

  그는 지난 4년 동안 전남도 행정을 총괄하는 도지사로서 MB정부 이후 최대 이수인 ‘한반도 대운하’ 혹은 ‘4대강사업’에 대해 지역의 전문가, 민간단체 그리고 지역주민들의 여론을 단 한 번도 수렴한 적이 없이 반민주적 행정을 펼쳐왔다. 더불어 MB정부와 한나라당의 가장 충직한 ‘4대강 대변인’ 역할을 수행해오고 있다. MB정부와 한나라당은 당당하게 지역 주민들의 대표인 박준영 지사가 ‘4대강사업’의 지지하고 있고, 영산강사업에 그의 요구를 충실히 반영했다고 말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6.2 지방선거에서 표출된 민심을 받들어, 제 시민사회단체와 종교계, 학계 그리고 정치권 등과 협력해 영산강을 포함한 4대강사업의 중단을 위해 노력할 것을 밝히고,  전남도 박준영 당선자의 행태를 규탄하며 다음과 같은 우리의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

  첫째, 우리는 국민적 여론에 반하는 4대강사업의 적극적 옹호자이자 ‘MB 4대강 영원한 전도사’ 박준영 전남도 당선자의 사퇴를 권고한다. 비록 ‘민주당 공천이면 당선’이라는 등식으로 당선되었지만, ‘민주주의와 정의’의 고장인 전남도의 도지사로서의 자격이 없다.

  둘째, 우리는 상습적으로 민주당의 4대강사업 반대의 당론을 위반한 전남도 박준영 당선자에 대해 민주당이 출당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 더불어 우리는 박준영 당선자와 똑같은 4대강 찬성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민주당 소속의 국회의원인 최인기(나주 화순출신), 이낙연(함평 영광출신)의원에 대해서는 똑같은 조치를 취할 것을 주장한다.

  셋째, 우리는 MB정부의 ‘한반도대운하’, 이름을 세탁한 ‘4대강사업’의 중단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이 사업에 동참하고 있는 박준영 전남도지사 당선자와 최인기, 이낙연 의원 등의 ‘MB 4대강 옹호 활동’에 대해서도 시도민과 함께 엄중하게 심판해 나갈 것이다.

2010. 6. 8

영산강지키기 광주전남시민행동
프린트  이메일 목록 추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72   여수연안 수온자료 분석결과 40년간 1도이상 상승  송지훈 09·04·02 4057 491
171   강용주의원이 민주당을 떠나며 시민여러분에게 드리는 글  여수시대 09·11·17 2601 259
170   SK에 보내는 ‘환경연합’의 공개 질의서  저어새 10·02·17 3778 424
169   율촌산단 지정폐기물 매립장 확장 갈등  저어새 10·03·12 2838 244
168   뭉텅 잘려나간 버드나무 120그루, 누구 짓일까  토종 10·03·18 2254 228
167   휴화산 백두산에 원전건설이라니  토종 10·04·18 2826 378
166   여수시 도시공사, 일부 경영 ′탈법 논란′ [경향신문 기사]  토종 10·05·28 2367 200
165   "내 양심 몽땅 걸고 4대강 사업 반대한다"  토종 10·05·31 2120 230
  민심은 4대강사업 반대다! 영산강사업 당장 중단하라!  송지훈 10·06·09 2612 339
163   박준영의 '적과의 동침', 영산강 살릴 수 있을까?  토종 10·06·15 2234 203
162   [기고] 박준영 전남지사의 영산강 궤변 / 조선대학교 이성기 ...  토종 10·06·22 2441 243
161   하지말라고 할때 하지 말지... 야간경관조명 관련 2009년 연대...  토종 10·06·24 2875 386
160   여수·광양에 무슨 일이… 호흡기계·혈액암 평균 크게 웃돌아  토종 10·06·28 2444 244
159   환경운동연합 활동가들, 4대강 공사현장 기습 점거농성  토종 10·07·22 2922 419
158   이포바벨탑에 오른지 41일 만에 다시 세상으로 나갑니다.  토종 10·09·01 2537 304
157   [여기는 여주입니다. 1탄]  토종 10·09·01 2707 328
156   민주당과 주승용 국회의원은 강한 책임을 져야 한다.  토종 10·09·06 2416 215
155   지난해 골프장 1곳당 농약 1톤 뿌려  토종 10·10·05 2583 358
154   주민대표 자격 상실, 뇌물비리 지방의원은 의원직을 당장 사퇴하...  토종 10·10·07 2740 344
153   해양경찰학교 오천동 부지 현장 답사 사진  문갑태 10·10·13 3029 426
123456789
검색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