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환경운동연합::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HOME > 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TOTAL ARTICLE : 356, TOTAL PAGE : 1 / 18 회원가입 로그인
환경운동연합, 석탄발전 퇴출 촉구 1천언 선언 발표 (8월26일)
 김상희  | 2020·08·26 14:48 | HIT : 25 | VOTE : 4

환경운동연합, 석탄발전 퇴출 촉구 1천언 선언 발표

“2030년 석탄발전 퇴출하라” 기후위기 대응 촉구

2020년 8월 26일 – 오늘 11시 환경운동연합 회화나무 마당에서 환경운동연합은 ‘탈석탄법 제정 캠페인’ 기자회견을 열고 ‘기후 비상사태, 석탄발전 퇴출을 촉구하는 환경운동연합 1천인 선언’을 발표했다. 환경운동연합 회원 1,233명이 선언자로 참여한 이번 선언문에서 “1.5°C 지구 온난화 방지를 위해서 석탄발전의 퇴출은 전 세계적으로 2040년까지, OECD 국가들은 늦어도 2030년까지 이행돼야 한다는 게 과학의 권고”라면서 “정부 정책은 감축이 아닌 현상 유지의 매우 소극적인 수준에 머물러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는 신규 석탄발전소 건설 금지와 ‘2030 석탄발전 퇴출 로드맵’ 수립을 포괄한 탈석탄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한 달간 전국적으로 ‘석탄발전 대탈출! 탈석탄법 제정 캠페인’을 진행하겠다면서 국회와 정부에 △2030 석탄발전 퇴출 로드맵 수립 △환경 과세 강화 및 환경급전 제도화 △석탄발전 사업에 대한 공적금융 지원의 중단 △건설 중 석탄발전의 중단 및 지원 근거 마련 등을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전국 회원들과 함께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석탄발전 퇴출 시점에 대한 의견 등 6가지 문항으로 구성된 설문조사를 기후와 석탄발전 퇴출에 대한 300명 국회의원의 입장을 9월 16일까지 확인할 예정이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준호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은 “올 여름 코로나 바이러스뿐 아니라 폭우, 태풍으로 기후위기를 가장 절감하게 됐다”면서 “석탄발전 퇴출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긴급한 과제로 정치권이 당장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정진 당진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충남은 전국 석탄화력발전소의 절반이 몰려있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조사 5년 연속 배출량 전국 1위 지역”라고 말하며, 지역 차원에서 석탄발전 감축과 에너지 전환을 위한 일정한 노력이 이뤄지지만 궁극적인 석탄발전 퇴출을 위해선 중앙 정부와 법 제도 개선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완기 인천환경운동연합 탈석탄TF 팀장은 “인천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 절반은 5GW 규모의 영흥 석탄발전소에서 배출된다”며 “시민들이 석탄발전의 문제에 대해 인식하고 탈석탄과 에너지 전환 운동에 동참할 때 가시적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면서 시민들의 지지와 동참을 호소했다.

환경운동연합 ‘석탄발전 대탈출’ 캠페인에 서명(http://ourclimatechange.net/nocoal/)을 통해서 누구나 온라인으로 참여가 가능하다.
기후 비상사태! 석탄발전 퇴출을 촉구하는 환경운동연합 1천인 선언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글로벌 팬데믹부터 최장 기간 이어진 장마와 폭우까지, 기후위기는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는 비상 사태로 치닫고 있습니다. 한국의 온난화 속도는 세계 평균보다 2배 이상 빨라 폭염 사망을 비롯한 기후 재난 위험이 급상승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내 전력 공급의 40%를 차지하는 석탄발전은 온실가스 최대 단일 배출원입니다. 석탄발전은 기후위기를 악화시킬 뿐 아니라 대기오염을 가중시켜 해마다 1천명 가량의 조기 사망자를 낳는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석탄발전의 퇴출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가장 시급히 추진해야 할 과제입니다. 1.5°C 지구 온난화 방지를 위해서 석탄발전의 퇴출은 전 세계적으로 2040년까지, OECD 국가들은 늦어도 2030년까지 이행돼야 한다는 게 과학의 권고입니다. 석탄발전소를 운영 중인 유럽연합 15개국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2030년 전까지 석탄발전의 퇴출을 공식 선언하고 이를 법제화하는 추세입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은 “기후위기는 이미 우리에게 닥친 절박한 현실”이라며 그린뉴딜을 새로운 정책 방향으로 선언했습니다. 하지만 최대 온실가스 배출원인 석탄발전에 대한 정부 정책은 감축이 아닌 현상 유지의 매우 소극적인 수준에 머물러 있습니다. 정부가 제시한 정책에 따르면 석탄발전은 현재는 물론 10년 이후에도 최대 전력 공급원이 될 전망입니다. 향후 온실가스 급증의 원인이 될 건설 중인 7기의 석탄발전소에 대해서도 정부는 수수방관할 뿐입니다. 이대로 석탄발전소가 가동하게 되면, 온실가스 배출량은 기후위기 방지 목표 대비 3배를 초과할 전망입니다. 

기후위기에 대한 비상한 대응을 위해 우리는 다음과 같이 석탄발전 퇴출을 정부와 국회에 요구합니다.

– 신규 석탄발전소 건설을 금지하라

– 2030 석탄발전 퇴출 로드맵을 마련하라

–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목표를 상향하고 지원을 확대하라

– 기후변화와 대기오염에 대한 과세를 강화하고 환경급전을 제도화하라

– 석탄발전에 대한 공적 금융 지원을 중단하라

– 건설 중 석탄발전소 사업을 중단하고 전환을 지원하라

환경운동연합은 석탄발전의 퇴출을 촉진하고 우리 사회를 더욱 안전하고 지속가능하게 만들기 위해 전국 시민들과 함께 행동에 돌입합니다. 기후위기 대응과 석탄발전 퇴출에 대한 정부와 국회의 진정한 정책 변화가 이뤄질 때까지 우리 행동은 계속될 것입니다.

2020년 8월 26일

선언인 일동 (1,233명)

2018년 11월 02일 16시 07분에 가입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프린트  이메일 목록 추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56   故 김용균의 비극이 재발되지 않도록 할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  김상희 19·02·08 262 28
355   휴화산 백두산에 원전건설이라니  토종 10·04·18 2959 409
354   후쿠시마 원전 비상, 한국도 대피요령 필요하다.  토종 11·03·15 2174 235
  환경운동연합, 석탄발전 퇴출 촉구 1천언 선언 발표 (8월26일)  김상희 20·08·26 25 4
352   환경운동연합 활동가들, 4대강 공사현장 기습 점거농성  토종 10·07·22 3068 450
351   환경운동연합 시국선언문(11월 15일)  조환익 16·11·15 7094 245
350   환경운동연합 선정 2018년 10대 환경 이슈  김상희 18·12·21 214 23
349   환경단체가 환경부장관 해임을 촉구한 이유는?  토종 12·10·18 2904 252
348   화학물질 멀리하기 생활속 실천법  조환익 15·01·12 2266 159
347   향일암 주민들 분노폭발. 상여 끌고 시청현관 시위  조환익 15·10·15 3879 210
346   향일암 거북머리 군생활관 신축반대(8.24)  조환익 15·08·25 3583 191
345   핵폐기장도 없는데 웬 핵폐기물?  토종 10·12·26 2742 355
344   핵에너지 없는 세상, 불가능한 것만은 아니다  토종 11·06·10 2041 275
343   해양보호구역에 넘치는 해양쓰레기  김상희 18·12·17 228 24
342   해양경찰학교 오천동 부지 현장 답사 사진  문갑태 10·10·13 3157 448
341   해상케이블카 KBC시사터치따따부따  조환익 15·02·12 3000 208
340   해상케이블카 1인 시위(4월 17일) 1  조환익 15·04·17 3272 191
339   한화케미칼 대기오염 배출조작 규탄 기자회견(4월25일)  조환익 19·04·25 279 30
338   한전의 해외 석탄발전사업 투자 중단 촉구 성명서 (9월23일)  김상희 20·10·20 8 0
337   한국의 시민사회는 옥시 제품의 불매를 결의한다.  조환익 16·05·24 3979 156
1234567891018
검색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