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환경운동연합::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HOME > 환경운동연합소개 > 하는 일

TOTAL ARTICLE : 5021, TOTAL PAGE : 1 / 252
신고리 5·6호기 그렇게 안전하면 서울에 짓자!
 조환익    | 2017·10·10 17:37 | HIT : 140 | VOTE : 7
[신고리 5·6호기 부산~서울 봉송 기자회견문]
‘신고리 5·6호기 그렇게 안전하면 서울에 짓자!’
-수도권의 전력사용을 위해 지역민을 희생시키는 비상식적 전력정책 즉각 중단!-
-부산시민은 원전 없는 안전한 부산에서 살고 싶다!-

다가오는 10월 15일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에서 선정한 시민참여단의 2박 3일 합숙 토론회를 거쳐 최종 조사가 나오는 날이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임에도 불구하고 처음부터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문제를 공론화로 결정하겠다는 것은 모순이었다. 공론화위원회의 문제는 우선 시민참여단의 구성에서부터 드러났다. 핵발전소와는 거리가 먼 서울, 경기지역 시민이 절반이며, 미래세대에게 영향이 더욱 큰 문제임에도 젊은 층의 비중이 낮다. 시민들은 핵발전소 인근 지역과 상대적으로 젊은 세대들에게 가중치를 주어야 한다는 주장을 해왔지만, 공론화위원회는 부산을 신고리 5・6호기 건설로 인한 직접적 영향 지역이라는 인식을 애초에 하지도 않았다. 이것은 핵발전소와 관계없는 사람이 핵발전소로부터 고통 받는 사람들의 운명을 결정하는 받아들이기 힘든 구조다.

신고리 5・6호기가 건설된다면 부산인근 고리·신고리 원전부지에는 총 9기의 원전이 가동된다. 9기의 원전이 밀집된 곳은 세계 어디에도 없다. 2016년 신고리 5・6호기 건설 허가 심사 당시 한 원전부지에 다수의 원자로가 들어서기 때문에 생기는 위험이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었다. 쓰나미로 인해 생긴 사고가 재앙으로 이어진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도 6기가 밀집되어 있었다. 후쿠시마의 경우, 원전 30km안 인구는 17만명 이었지만 이곳은 그보다 22배가 넘는 380만명의 인구가 거주하고 있는 곳이라 만일의 사고 시 피해규모가 훨씬 크다.

그렇지만, 지난 9월 13일 경남대학교 고운관에서 열린 신고리5·6호기 건설 찬반토론회에서 건설을 찬성하는 한국전력원자력대학원대학교 교수와 울산과기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원자력발전소가 사고가 날 확률은 극히 낮으며 지난 40년간 인명사고가 한번도 난적이 없고 후쿠시마 사고는 국내에서 결단코 일어날 수 없음을 이야기하며 원전의 안전성을 강조하였다. 이에 건설을 반대하는 측은 그럼 그렇게 안전한 원전이라면 서울에다가 지으라는 발언을 했다. 과연 서울에 핵발전소가 가당키나 할까라고 생각하겠지만 서울은 더할 나위없이 핵발전소를 짓기에 적합한 곳이다. 일반적으로 핵발전소 건설에 필요한 입지 조건으로 가장 먼저 꼽는 것이 냉각수로 사용할 수 있는 충분한 물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1000MW급 원전 한 기를 돌리기 위해서는 초당 70톤 가량의 물이 필요하다. 한강은 초당 평균 600톤의 물이 흐르기 때문에 핵발전소 두기 정도를 가동하기에 무리가 없다.

그리고 에너지 소비 지역과 생산 지역의 거리가 가까워야 한다. 우리나라에서 송전과정에서 손실되는 에너지의 양은 전체 생산량의 30%에 달한다. 이러한 송전 손실을 줄이기 위해서 초고압으로 송전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고압 송전탑 주변 주민의 피해와 고통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러한 송전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에너지를 소비하는 곳에서 에너지를 직접 생산하는 것이다. 게다가 전국 시·도별 전력 자급률을 보면 서울은 발전량에 비해 터무니없이 많은 소비를 하고 있어 자급률이 5%도 채 안된다. 서울에 핵발전소를 건설한다면 외부로부터 전기를 끌어올 필요가 없기 때문에 송전에 따른 에너지 손실을 줄이 수 있을 뿐 아니라 서울의 에너지 자급률도 높일 수 있다.

또한 지질학적인 안전성이 확보되어야 하며 만에 하나 발생할지 모르는 사고에 따른 피해가 작아야한다. 작년 9월 12일 핵발전소가 밀집한 경주에서 기상청 관측 이래 최대인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했다. 서울에는 지금까지 큰 지진이 발생하지 않았고 활성 단층대가 지나지 않는 지역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진이 발생하더라도 한국수력원자력에서 주장하는 핵발전소의 안정성에 따르면 규모 6.5까지 견디도록 설계되고 있기 때문에 서울은 핵발전소를 짓기에 지질학적으로 안전하다.

그밖에 핵발전소 유치 지역 지원금 활용 지방 재정문제 해결, 일자리 창출, 등 안전하고 친환경적이면서 경제적이기 까지 한 핵발전소를 먼 지역에 건설할 것이 아니라 에너지 소비가 집중된 서울에 유치하는 것이 당연하지 않은가? 원전건설에 따른 위험은 지역이나 서울이나 똑같이 감수해야 한다. 서울에서 안 된다면 우리나라 어느 지역에서도 안 되는 것이다. 서울에다 원자력발전소를 짓자는 것은 지역갈등의 조장이 아니라 원자력발전소 건설에 따른 묵은 지역감정을 해소하는 가장 빠른 방법이다.

후쿠시마 사고 이후 핵은 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국민들의 삶의 지속가능성 문제로 확대 되었다. 탈핵은 지역주민들만의 문제가 아니며 이제 더 이상 선택이 아니라 필수의 문제이다. 수도권의 전력사용을 위해 지역을 희생시키는 비상식적 전력정책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부산시민들은 원전없는 안전한 부산에서 살고싶다.

신고리 5·6호기 그렇게 안전하다면 서울에 짓자!

2017. 10. 10. 신고리5・6호기백지화시민행동/탈핵부산시민연대/신고리5・6호기백지화부산시민운동본부
  
N   첨부파일 관련 공지 - 첨부파일 이름 영어, 숫자 조합으로만 가...  송지훈 10·10·18 33999 355
N   가수마야 - 위풍당당!!! 환경운동연합 회원이 되어주세요.  송지훈 10·03·28 35737 386
5019   월성원전 3호기 원자로 냉각재 14일째 누출 중  조환익 17·10·18 35 3
5018   누군가는 살고 누군가는 죽이려고 만드는 핵발전소, 이제 멈춰야 ...  조환익 17·10·17 46 2
5017   신규 석탄발전소 5기 건설 강행, 정부의 공약 후퇴 규탄한다  조환익 17·10·17 48 3
5016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미래, 신고리 5,6호기 백지화를 선택합시...  조환익 17·10·17 49 4
5015   [보도자료] 원전 주변지역, 갑상선암 피해자 대책 마련 촉구 기...  조환익 17·10·17 44 3
5014   [탈핵 엄마아빠선언] “핵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세계시민의 ...  조환익 17·10·17 47 4
5013   펌)구체적 대체녹지조성에 산단노후시설 전면교체로 여수를 살려...  대체인공산 17·10·18 31 2
5012    제2회 학교 재난안전 콘텐츠 공모전   씽굿 17·10·17 43 3
5011   쓴물단물 빨아먹기만하는 악적업체 롯데의 오만반동을 고발한다.  재수반도 17·10·17 46 3
5010   여수인구감소는 무능한 택지조성에 도시고속도로망 확충부재에서 ...  재수반도 17·10·17 47 3
5009   [공감만세] 편견을 넘어 가슴 뛰는 필리핀, 루손섬 여행학교 / ...  공감만세 17·10·11 124 6
  신고리 5·6호기 그렇게 안전하면 서울에 짓자!  조환익 17·10·10 140 7
5007   원자력계와 건설재개측의 떼쓰기와 비상식, 417명의 전문가 어디...  조환익 17·10·10 138 6
5006   멸종위기종 단양쑥부쟁이, 4대강사업 준설토에서 발견  조환익 17·10·10 141 8
5005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방사능 수산물 수입재개 막아야한다  조환익 17·10·10 132 6
5004   국정원 적폐청산 TF, 국정원 4대강사업 개입 조사하라  조환익 17·10·10 127 5
5003   질타)왜? 5월 16일을 시민의 날로 하자는 생각을 안하고 그래...  졸라선 17·10·10 137 9
5002   펌)이래서 확실하게 율촌에라도 고속도로가 반드시 있어야할 가장...  졸라선 17·10·10 131 6
12345678910252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