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환경운동연합::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HOME > 환경운동연합소개 > 하는 일

TOTAL ARTICLE : 5051, TOTAL PAGE : 1 / 253
신고리 5·6호기 그렇게 안전하면 서울에 짓자!
 조환익    | 2017·10·10 17:37 | HIT : 245 | VOTE : 35
[신고리 5·6호기 부산~서울 봉송 기자회견문]
‘신고리 5·6호기 그렇게 안전하면 서울에 짓자!’
-수도권의 전력사용을 위해 지역민을 희생시키는 비상식적 전력정책 즉각 중단!-
-부산시민은 원전 없는 안전한 부산에서 살고 싶다!-

다가오는 10월 15일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에서 선정한 시민참여단의 2박 3일 합숙 토론회를 거쳐 최종 조사가 나오는 날이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임에도 불구하고 처음부터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문제를 공론화로 결정하겠다는 것은 모순이었다. 공론화위원회의 문제는 우선 시민참여단의 구성에서부터 드러났다. 핵발전소와는 거리가 먼 서울, 경기지역 시민이 절반이며, 미래세대에게 영향이 더욱 큰 문제임에도 젊은 층의 비중이 낮다. 시민들은 핵발전소 인근 지역과 상대적으로 젊은 세대들에게 가중치를 주어야 한다는 주장을 해왔지만, 공론화위원회는 부산을 신고리 5・6호기 건설로 인한 직접적 영향 지역이라는 인식을 애초에 하지도 않았다. 이것은 핵발전소와 관계없는 사람이 핵발전소로부터 고통 받는 사람들의 운명을 결정하는 받아들이기 힘든 구조다.

신고리 5・6호기가 건설된다면 부산인근 고리·신고리 원전부지에는 총 9기의 원전이 가동된다. 9기의 원전이 밀집된 곳은 세계 어디에도 없다. 2016년 신고리 5・6호기 건설 허가 심사 당시 한 원전부지에 다수의 원자로가 들어서기 때문에 생기는 위험이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었다. 쓰나미로 인해 생긴 사고가 재앙으로 이어진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도 6기가 밀집되어 있었다. 후쿠시마의 경우, 원전 30km안 인구는 17만명 이었지만 이곳은 그보다 22배가 넘는 380만명의 인구가 거주하고 있는 곳이라 만일의 사고 시 피해규모가 훨씬 크다.

그렇지만, 지난 9월 13일 경남대학교 고운관에서 열린 신고리5·6호기 건설 찬반토론회에서 건설을 찬성하는 한국전력원자력대학원대학교 교수와 울산과기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원자력발전소가 사고가 날 확률은 극히 낮으며 지난 40년간 인명사고가 한번도 난적이 없고 후쿠시마 사고는 국내에서 결단코 일어날 수 없음을 이야기하며 원전의 안전성을 강조하였다. 이에 건설을 반대하는 측은 그럼 그렇게 안전한 원전이라면 서울에다가 지으라는 발언을 했다. 과연 서울에 핵발전소가 가당키나 할까라고 생각하겠지만 서울은 더할 나위없이 핵발전소를 짓기에 적합한 곳이다. 일반적으로 핵발전소 건설에 필요한 입지 조건으로 가장 먼저 꼽는 것이 냉각수로 사용할 수 있는 충분한 물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1000MW급 원전 한 기를 돌리기 위해서는 초당 70톤 가량의 물이 필요하다. 한강은 초당 평균 600톤의 물이 흐르기 때문에 핵발전소 두기 정도를 가동하기에 무리가 없다.

그리고 에너지 소비 지역과 생산 지역의 거리가 가까워야 한다. 우리나라에서 송전과정에서 손실되는 에너지의 양은 전체 생산량의 30%에 달한다. 이러한 송전 손실을 줄이기 위해서 초고압으로 송전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고압 송전탑 주변 주민의 피해와 고통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러한 송전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에너지를 소비하는 곳에서 에너지를 직접 생산하는 것이다. 게다가 전국 시·도별 전력 자급률을 보면 서울은 발전량에 비해 터무니없이 많은 소비를 하고 있어 자급률이 5%도 채 안된다. 서울에 핵발전소를 건설한다면 외부로부터 전기를 끌어올 필요가 없기 때문에 송전에 따른 에너지 손실을 줄이 수 있을 뿐 아니라 서울의 에너지 자급률도 높일 수 있다.

또한 지질학적인 안전성이 확보되어야 하며 만에 하나 발생할지 모르는 사고에 따른 피해가 작아야한다. 작년 9월 12일 핵발전소가 밀집한 경주에서 기상청 관측 이래 최대인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했다. 서울에는 지금까지 큰 지진이 발생하지 않았고 활성 단층대가 지나지 않는 지역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진이 발생하더라도 한국수력원자력에서 주장하는 핵발전소의 안정성에 따르면 규모 6.5까지 견디도록 설계되고 있기 때문에 서울은 핵발전소를 짓기에 지질학적으로 안전하다.

그밖에 핵발전소 유치 지역 지원금 활용 지방 재정문제 해결, 일자리 창출, 등 안전하고 친환경적이면서 경제적이기 까지 한 핵발전소를 먼 지역에 건설할 것이 아니라 에너지 소비가 집중된 서울에 유치하는 것이 당연하지 않은가? 원전건설에 따른 위험은 지역이나 서울이나 똑같이 감수해야 한다. 서울에서 안 된다면 우리나라 어느 지역에서도 안 되는 것이다. 서울에다 원자력발전소를 짓자는 것은 지역갈등의 조장이 아니라 원자력발전소 건설에 따른 묵은 지역감정을 해소하는 가장 빠른 방법이다.

후쿠시마 사고 이후 핵은 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국민들의 삶의 지속가능성 문제로 확대 되었다. 탈핵은 지역주민들만의 문제가 아니며 이제 더 이상 선택이 아니라 필수의 문제이다. 수도권의 전력사용을 위해 지역을 희생시키는 비상식적 전력정책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부산시민들은 원전없는 안전한 부산에서 살고싶다.

신고리 5·6호기 그렇게 안전하다면 서울에 짓자!

2017. 10. 10. 신고리5・6호기백지화시민행동/탈핵부산시민연대/신고리5・6호기백지화부산시민운동본부
  
N   첨부파일 관련 공지 - 첨부파일 이름 영어, 숫자 조합으로만 가...  송지훈 10·10·18 34706 392
N   가수마야 - 위풍당당!!! 환경운동연합 회원이 되어주세요.  송지훈 10·03·28 36419 432
5049   삼척 석탄화력 예정지에서 주민 100여명 반대 집회  조환익 17·11·29 338 29
5048   세계 2만6천명 대상 조사 결과, 태양광과 풍력에 대한 ‘보편...  조환익 17·11·29 315 34
5047   국정원 개혁위는 4대강 블랙리스트 의혹 조사해야  조환익 17·11·29 307 33
5046   논평]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 ‘사회적 참사법’ 통과를 환영한...  조환익 17·11·29 310 28
5045   [보도자료] 지진 위험 속 원전안전 확보방안 제안  조환익 17·11·29 342 33
5044   전국신규댐백지화대책위원회, 댐 백지화 촉구 기자회견  조환익 17·11·22 327 31
5043   월성원전 가동 즉각 중단하고 방재대책 마련하라!  조환익 17·11·22 346 31
5042   20개국 ‘탈석탄동맹’ 출범, “한국 정부도 동참해야”  조환익 17·11·22 338 25
5041   지진에 대책 없는 핵발전소 중단하고, 안전성 점검되지 않은 신...  조환익 17·11·22 352 26
5040   기후변화대응지수(CCPI) 2018, 한국 58위로 “매우 부족”  조환익 17·11·16 396 31
5039   [성명서] 포항 북쪽 규모 5.4 지진 발생, 원전축소 해야  조환익 17·11·16 405 27
5038   기후변화 대응 국제협상 중 한국은 석탄발전소 수출 혈안  조환익 17·11·16 370 24
5037   “보행 중, 운전 중 스마트폰 잠시 내려놓기” 캠페인에 동참해...  (사)건강사회운동본부 17·11·16 434 44
5036   감사원 ‘당진에코파워 승인 강행 부적절’ 공익감사청구 기각  조환익 17·11·15 393 24
5035   문재인 정부는 가습기살균제 해결 약속을 지켜라!  조환익 17·11·15 391 28
5034   규제프리존법과 서비스산업발전법 추진 즉각 중단하라!  조환익 17·11·15 406 36
5033   4대강 보 모니터링 확대, 복원을 위한 한걸음 진전  조환익 17·11·13 402 30
5032   구)여수시 인구 13만명선과 돌산읍인구 1만4천명선 붕괴 확정축...  잘망했어요 17·11·07 480 23
12345678910253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