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환경운동연합::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HOME > 환경운동연합소개 > 하는 일

TOTAL ARTICLE : 5168, TOTAL PAGE : 1 / 259
[기자회견문] 라돈 검출 제품 조사결과 공개하고 대책 마련하라
 김상희  | 2018·11·13 18:03 | HIT : 231 | VOTE : 12
<기자회견문>

라돈 검출 제품 조사결과 공개하고 대책 마련하라


대진침대 매트리스에 이어 라텍스, 마스크, 생리대, 기능성 속옷, 건축자재 등에서 라돈이 검출되면서 시민들의 불안은 점점 더 커져만 가고 있다. 하지만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비롯한 관련부처들의 늑장 대응은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지난 8월과 10월 두 차례 시민들의 제보와 측정을 통해 라돈 검출과 피해가 우려되는 해외구매 라텍스 제품, 의료기기 매트 등 30개 제품을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정밀분석 의뢰했다. 하지만 지난 2일 발표에서는 이 가운데 단 1건만 조사결과가 공개되었고 나머지 제품들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이다. 특히 해외구매 라돈검출 라텍스 제품의 경우 단체와 시민들의 간이 측정을 통해서 이미 수차례 문제를 확인한 바 있다. 하지만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조사와 발표가 늦어지면서 해당 제품의 사용자들의 혼란과 피해만 더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봄에 발생했던 문제가 겨울이 다되도록 조사조차 안됐다는 걸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

문제는 라돈 검출 제품들에 대한 폐기물 처리 방침이 아직도 없다는 점이다. 정부의 검사와 결과 발표 등이 늦어지면서 답답한 시민들은 라돈측정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시민들이 라돈검출을 스스로 확인해도 폐기물 처리대책이 없어 혼란을 겪고 있다. 현재 생활주변방사선법은 국내에서 제조 판매된 제품 중 기준치(연간피폭허용선량 1mSv) 초과한 경우에만 수거명령을 내릴 수 있다. 때문에 라돈 등 방사선이 검출됐지만 기준이 넘지 않았거나, 해외구매 제품들은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되더라도 수거명령 등이 내려질 수 없는 상황이다. 수거명령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우선 폐기물 대책이라도 마련해야 하는 것 아닌가.

이번 발표된 ‘오늘습관’ 생리대나 속옷라이너 제품의 경우 기준치 미만이라 현행 생활주변방사선법으로는 어떤 조치도 취할 수 없다는 한계도 드러났다. 비슷한 피해를 받을 수 있지만, 생리대는 약사법을 통해 수거되고, 속옷라이너는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졌다. 문제는 그나마 생리대나 속옷라이너 경우 JTBC 같은 언론사의 보도를 통해 검사결과라도 발표됐다는 점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현재 모나자이트 사용 가공제품의 명단을 기준치 미만은 공개할 수 없다며 비공개하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조사도 늦고, 대처도 늦으면서 정보까지 공개하지 않는 것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시민들과 언론들이 수수께끼 풀듯 모나자이트 사용제품들을 하나하나 찾아내야 결과를 밝힐 것인가.

생활 속의 작은 안전도 하나 제대로 챙기지 못하면서 정부를 우리는 어떻게 신뢰해야 하나.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정말 기본적인 역할이라도 제대로 하라.



<우리의 요구>

– 해외구매 라텍스 제품 등 검사결과 공개하고 대책을 마련하라

– 모나자이트 사용 가공제품 정보와 측정결과를 공개하라

– 기준치 미만이라도 검사결과를 공개하라

– 라돈 등 방사선 검출 제품의 수거 및 폐기 대책을 마련하라

환경운동연합

2018년 11월 6일
2018년 11월 02일 16시 07분에 가입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5168   여수산단 측정치 기록 위반업체 6~7월 현장조사   조환익 19·06·25 11 1
5167   여수산단 유해물질 불법배출 범시민대책위원회  김상희 19·06·03 51 1
5166   2019년 찾아가는 ESD(지속가능발전)교육 진행(5월24일)  김상희 19·06·03 40 1
5165   미세먼지 잡는 도시숲(5월3일) - 주경숙 회원  김상희 19·06·03 42 1
5164   일회용품 없는 제주 장례문화(5월12일) - 김정일 회원  김상희 19·06·03 39 1
5163   '기억,책임,미래’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식(4월13일)  김상희 19·05·03 98 6
5162   2019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활동가 연수  김상희 19·05·02 95 7
5161   환경운동연합 27기 신입활동가 워크숍 다녀오다.(김상희)  김상희 19·04·30 95 4
5160   봄 탓이라 해도 좋을 - 김성률회원(2월27일)  김상희 19·03·04 216 12
5159   수중정화(불가사리)활동과 3.1절 100주년 - 박근호 회원(2.2...  김상희 19·02·28 384 14
5158   고금 꼭지미역 - 김성률 회원(2.26)  김상희 19·02·27 207 13
5157   즐거운 성탄절 그리고 새해맞이 행사 안내-박근호 회원(12월25일...  김상희 18·12·26 408 18
5156   도둑풀 - 김성률회원(12월16일)  김상희 18·12·17 402 28
5155   사랑 관찰하기 - 김성률회원(12월9일)  김상희 18·12·10 322 18
5154   유방자원방래(有朋 自遠方來) - 김성률회원(12월8일)  김상희 18·12·10 321 16
5153   여수지속가능발전협의회 20주년 행사(11월30일)  김상희 18·12·03 340 17
5152   못생겨도 맛은 좋아~~~  김상희 18·11·30 240 12
5151   바다는 쓰레기장이 아니다 - 박근호 회원(11월23일)  김상희 18·11·27 251 11
5150   역사가 예술이 될 때 최병수가 있었다.  김상희 18·11·27 250 18
5149   11월의 해바라기 - 김성률 회원(11월18일)  김상희 18·11·26 229 13
12345678910259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