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환경운동연합::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HOME > 여수환경운동연합 > 자료마당

TOTAL ARTICLE : 1386, TOTAL PAGE : 1 / 139
구분 해양환경 | 산단환경 | 회원재정 | 환경교육 | 푸른길 |
회원재정 : 옴마~ 영락없이 사람이 이기네이~ 사람이 풀을 이겨~ - 8월 12일 김성률 회원(여수환경운동연합 밴드)
 조환익    | 2017·08·29 16:10 | HIT : 473 | VOTE : 14
밭이 잡풀로 뒤덮였다. 그야말로 묵혀놓은 풀밭에 지나지 않아 보인다.
그런데 풀을 베어내면 잡풀들과 몸을 부대끼며 어찌저찌 살아있는 농작물을 보게된다. 여름내내 조금 서늘한 시간이면 베고 또 베어낸다. 서툰 낫질로 저만치 베어내면 이미 베어낸 곳에서는 수북히 자라난다.
오늘도 땀 뻘뻘 흘리며 낫질에 여념이 없는데 지나가던 동네 어르신이 한마디 하신다. " 옴마 영락없이 사람이 이기네이~ 사람이 풀을 이겨~ 허허"
우연찮게 벌게된 5백평 남짓의 밭. 반은 호박, 반은 들깨를 심었다. 비료 농약없이 무동력으로 지어보자고 호기롭게 시작했는데, 이렇게 무섭게 풀이 달라들지는 몰랐다. 이런 걸 아는 사람들이 예초기를 빌려주겠다고 몇 번 제안해 왔으나 낫질로 해보겠노라고 거절했다. 올 여름엔 땀 좀 쏟아내고 있다.
이런 상황에 수확은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다. 비용대비 1/5 정도의 수확이나 거둘 수 있으려나..  
그래도 농사를 경험해 보기엔 바보스럽지만 참 의미있는 시간이다. 텃밭농사에서는 맛보지 못한 '고생이 있는 농사'라고나 할까.. 내 안에 유전되고 있을 농부의 피는 다시 솟아날까 하는 궁금증도 도지고..
아직은 농사를 모른다. 그렇지만 조금 더 원초적인 접근을 해보려 한다. 동력을 최소화하는 농사, 자급의 기초를 다지는 농사.
가능할까, 그마저도 모른다. 그렇지만 모르기에 가보는 것이다. 꼭 답을 찾아내지 못하더라도..
  
이곳에 공지사항 제목을 기재하세요.
 1386. 푸름이생태탐사단 - 11월 ...
 조환익
2017·11·30
242  29
 1385. 여수자연...물수리의 사...
 조환익
2017·11·30
279  27
 1384. #토종고래 #상괭이 출몰...
 조환익
2017·11·30
266  29
 1383. 버려진 안전화 밑창에 ...
 조환익
2017·11·30
277  38
 1382. 호박, 두번째 수확 - 1...
 조환익
2017·11·30
276  33
 1381. 푸름이생태탐사단이 10월 ...
 토종
2017·11·02
546  27
 1380. 2년의 기다림!!! - 10...
 조환익
2017·10·27
643  38
 1379. 전남최초로 여수삼일중학...
 조환익
2017·10·18
742  25
 1378. 들깨가 후두둑 떨어진다...
 조환익
2017·10·18
752  36
 1377. 9월 '자연의 벗' 기행...
 조환익
2017·10·18
755  28
12345678910139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